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상구장애인복지관

sitemap

HEAD 영역

  • 확대
  • 기본
  • 축소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CONTACT US
  • SITE MAP

컨텐츠 영역

  • 복지뉴스
  • 장애가 힘든건 바라보는 우리의 편견와 선입견때문입니다.
복지관련 소식과 정보를 전해드립니다.
사상구장애인복지관 가족여러분께 신문, 뉴스, 기업관련정보 등 유익하고 도움이 될만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제목
부산시, '장애인 바우처 콜택시' 콜 봉사료 5년간 폐지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2-22 09:43:02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가 지난 18일 부산시민공원 동백꽃방에서 부산시설공단(이사장 추연길), 장애인 콜택시 운영 단체인 자비콜(회장 박득창)과 교통약자를 위한 콜택시 운영방안을 개선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부산시와 부산시설공단, 자비콜이 바우처 콜 제도를 저비용·고효율의 합리적인 구조로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매년 예산 부족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 콜택시의 콜 봉사 수수료를 전면 폐지하는 데에 합의해 그동안 지급하던 콜당 수수료 800원을 오는 2026년까지 5년간 전면 폐지한다.

시 관계자는 “5년간 약 30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더 많은 교통약자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장애인 바우처 콜택시(자비콜)는 시각, 신장, 지적, 자폐, 지체, 뇌병변, 심장 장애인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교통약자 콜택시로 일 평균 6~700대의 차량으로 2천여 건의 교통약자 이동을 수행해오고 있다. 이용자가 요금의 35%를 납부하면 지원금으로 65%를 지급한다.

2012년부터 시행된 장애인 콜택시(자비콜)는 콜 봉사료를 건당 1,500원에서 지난 2019년 1,000원으로 인하했으며 2020년에는 800원으로 인하했음에도 만성적인 예산 부족을 겪었다. 이에 자비콜 운영진의 결단으로 협약을 통해 봉사료 완전 폐지에 이르게 됐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맡은 바 업무를 성실히 해온 모범 자비콜 운전기사분들께 그간의 노고에 감사를 전한다”면서 “앞으로도 교통약자인 장애인들의 이동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서비스 향상 등 복지사업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 원본기사 페이지로 이동하기 클릭 -
  • 목록